최종편집 : 2019.03.23 01:34 |
양평군 강하면 성덕리 제353회 고창제 개최
2019/03/08 22:3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마을의 안녕과 소원성취 비나이다”
고창제 개최.JPG
 
양평군 강하면 성덕리 고창제 추진위원회(위원장 김종구)가 지난 8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덕3리 국수당과 첩당(작은 할머니당), 마을입구 장승에서 고창제를 지냈다.
 
이날 고창제의 집례 및 대축관은 유생장의 류박영씨가 진행했다. 좌집사는 이학구씨가 우집사는 민명훈씨가 맡아 진행했다.
 
행사는 분향례를 시작으로 참신례를 거쳐 김종구 추진위원장이 초헌관을 최문환 양평부군수가 아헌관을 이주진 강하면장이 종헌관을 맡아 제를 올렸다. 또한 첨작례로 성덕리 4개마을 노인회장과 이장이 제를 올렸다.
 
특히 고창제에 참석하는 일반 주민 수십 여명도 개인적인 소원성취를 빌기 위해 제를 올렸다. 또한 고창제의 흥을 돋우기 위해 성덕리 사물놀이패가 국수당과 첩당(작은 할머니당), 장승을 돌아다니며 즐거운 사물놀이를 펼쳤다.
 
김종구 추진위원장은 고창제는 옛날 고려시대 때 이 마을에 솥을 만드는 솥점이 있었는데 솥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자 철마를 만들어 산제사를 지내라는 산신령의 현몽에 따라 시작했다.”라며 고창제는 750여 년 전 고려 중기 때부터 대대로 내려오는 전통행사로 격년에 한 번 음력 23일로 정해 지낸다.”라고 말했다.
 
이주진 강하면장은 강하면에는 매년 정월 보름에 열리는 항금리 홰동화제와 더불어 음력 23일 성덕리 고창제가 크게 열리고 있다.”라며 양평군의 대표적인 전통행사로 정착되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성덕리 고창제는 화담 서경덕이 이 마을에 왔을 때 호환이 많았는데 이를 막기 위해서 산신제를 지낸 것이 유래가 되었다는 설과 성덕리 주변에 철이 많이 나서 무기 제조창이 있었는데 이를 관장하는 벼슬아치가 국가와 고장의 안녕을 위해서 철마 등을 만들어 국수당에 안치하고 나라 굿을 했다는 설이 있다.
고창제 개최2.JPG
 
고창제 개최3.JPG
 
고창제 개최4.JPG
 
[ 방유림 기자 ypsd114@daum.net ]
방유림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psd114@hanmail.net
시대저널 - 지방시대를 여는 신문(www.e-ypnews.com) - copyright ⓒ 시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식회사 시대저널(www.e-ypnews.com)  | 발행인/편집인 : 김현술 | Ω 12561  경기 양평군 양평읍 양근로 135(태창빌딩 102호)
      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00270 등록일자 2010년 1월 18일 | 경기 다01224 등록일자 2010년 4월 22일  
      사업자등록번호 : 107-88-42240  | 농협 351-0967-0733-23 (주)시대저널 l 대표전화 : 775-9933 I F: 775-9934 긴급: 010-3784-6140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희경 | e-mail :  ypsd114@hanmail.net  Copyright ⓒ 시대저널 All right reserved.
      시대저널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