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2021년 생활임금 시급 9,370원으로 결정
2020/09/17 16:0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양평군, 2021년 생활임금.jpg
 
양평군생활임금심의회가 내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9,370원으로 결정했다.
 
이는 내년도 최저임금 8,720원보다 650(7.45%)더 많은 금액으로, 올해 생활임금 시급 9,240원 보다 130(1.5%) 인상된 금액이며, 40시간 기준 월급(월 근로시간 209시간 기준)으로 환산하면 1,958,330원으로 올해보다 27,170원이 인상된 금액이다.
 
이번에 의결된 생활임금은 내년도 11일부터 1231일까지 양평군과 출자·출연기관 및 군으로부터 사무를 위탁받거나 군에 공사, 용역 등을 제공하는 기관 및 업체에 소속된 근로자 중 군의 업무를 직접 수행하는 근로자에게 적용된다.
 
생활임금이란 법정 최저임금과는 별개로 근로자의 최소한의 인간적, 문화적 생활을 가능하게 해 생활보장과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지급되는 임금을 말한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이번 생활임금은 군 재정여건 및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등을 고려하여 결정된 사항이라며, “앞으로도 근로자의 생활안정을 위한 생활임금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방유림 기자 ypsd114@daum.net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psd114@hanmail.net
시대저널 - 지방시대를 여는 신문(www.e-ypnews.com) - copyright ⓒ 시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